본문바로가기
  • HOME
  • 병원안내
  • 공지사항
  • 을지소식

공지사항

을지소식
안과 정은혜 교수, SCI 논문 게재
  • 파일
  • 작성일2022.06.14
  • 조회수699
안와골절, 10-20대 남성과 80세 이상 노인에게서 두드러져
외상, 낙상 주의해야



외상에 의해 안구를 둘러싸고 있는 뼈에 골절이 생긴 상태인 안와골절은 주로 10-20대 남성과 80세 이상의 노인에게서 두드려졌다.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안과 정은혜 교수가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 코호트 자료를 이용해 ‘한국인의 안와골절의 역학 및 위험인자’에 대해 연구한 결과다. 

정 교수는 전 국민 약 2.2%에 해당하는 100만 명의 공단자료를 살폈다. 10만 명을 1년간 관찰했을 때 나타나는 10만 인년당(person-years) 안와골절 발생률은 평균 46.19명인데 반해 10-20대에선 55.46-63.35명, 80세 이상은 평균 56.24명으로 다른 연령대보다 높았다. 

정은혜 교수는 “평균 연령에 비해 높게 나타난 10-20대 젊은 남성의 경우 폭행사건, 교통사고, 스포츠, 산업현장 등 외상에 노출되는 환경이 상대적으로 높은 게 원인으로 추측된다. 80세 이상의 노인은 낙상이 주요한 원인으로 보인다. 노인층은 낙상 시에 안와골절을 비롯한 각종 골절 위험성이 높은 만큼 평소 낙상 예방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안와는 안구와 주변 부속기를 둘러싸고 있는 공간이다. 얇은 뼈로 이루어져 있어 주먹이나 야구공으로 인한 외상을 입었을 때 골절이 생길 수 있다. 특히 상대적으로 약한 안와 내벽이나 하벽에 주로 생긴다. 외관상 눈꺼풀 부종뿐만 아니라 복시, 눈 운동제한, 안구함몰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임상 증상 및 영상검사를 통해 수술 여부를 판단하며, 이번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에서는 안와골절 환자 2415명 중 26.8%인 648명이 수술을 시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논문은 SCI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Clinical Medicine 2022년 4월호에 게재됐다.
콘텐츠 담당자 : 홍보팀 황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