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 HOME
  • 병원안내
  • 공지사항
  • 을지소식

공지사항

을지소식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안과 김고은 교수 SCI 논문 게재
  • 파일
  • 작성일2020.07.10
  • 조회수336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망막병증 조기 진단 돕는 새 스크리닝 검사법 개발
SCI 논문 영향력 지수(IF)8.470 기록, 독창성과 중요성 입증

 

 

최근 COVID-19 유행과 함께 치료제로 대두된 하이드록시클로로퀸(hydroxychloroquine)은 말라리아 예방, 치료약이다.

모체 약물인 클로로퀸(chloroquine)과 비교 시 치료 효과는 거의 동등하면서 전신 관련 부작용을 현저히 줄인 약으로 전신 홍반 루푸스를 포함한 류마티스 질환에서도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약제다.  

하지만 뛰어난 약물 효과에도 불구하고 장기간 고용량 복용 시 비가역적인 망막 독성을 초래할 수 있어 반드시 정기적인 안과 검진이 필요하다.

 

이러한 가운데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안과 김고은 교수가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망막병증 조기 진단을 돕는 새 스크리닝 검사법을 개발해 화제다.

 

안과에서 자주 사용하는 빛간섭단층촬영(optical coherence tomography)을 이용해 진단 효율성을 높이고, 망막 deviation map을 이용해 새로 고안한 스크리닝 검사법이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망막병증은 발생 시 비가역적인 시력 저하 및 시야 감소를 유발하여 실명에까지 이르게 할 수 있다. 망막병증이 꽤 진행되기 전까지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중증 상태의 늦은 시기에 발견되는 경우도 허다하다. 약 복용 시 반드시 정기적인 스크리닝 검사가 필요한 이유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망막병증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빛간섭단층촬영, 망막자가형광안저촬영, 시야검사, 망막전위도 등 다양한 검사가 요구된다. 무엇보다 숙련된 안과의사의 정확한 검진 및 판독이 중요하다.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안과 김고은 교수는 “안과에서 널리 쓰이는 중요한 진단 검사 장비인 빛간섭단층촬영을 이용해 좀 더 쉽게, 망막병증 여부를 조기 발견이 가능한 방법을 고안해냈다. 스크리닝 검사 진입 장벽의 문턱을 낮추고, 검사 진단력을 크게 향상시킨 것에 의미가 크다. 결과적으로 조기에 망막병증을 진단함으로써 환자들이 시야 손상 및 실명에 이르지 않도록 돕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독창성과 중요성을 널리 인정받아 안과학 SCI 등재지 중 Top 3인 Ophthalmology(2019 IF = 8.470)에 게재됐다. 김고은 교수가 제1 저자로 참여하고 한양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교수진과 공동 연구했다. 

콘텐츠 담당자 : 홍보팀 황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