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 HOME
  • 병원안내
  • 공지사항
  • 을지소식

공지사항

을지소식
을지재단 박준영 회장-을지대 홍성희 총장, 코로나19 극복 위해 사재 3억 원, 마스크 2만 개 통 큰 기부
  • 파일
  • 작성일2020.03.11
  • 조회수373

   

 

을지재단 박준영 회장, 을지대학교 홍성희 총장
코로나19 극복 위해  사재 3억, 마스크 2만 개 통 큰 기부
대전 1억, 서울 노원·의정부, 경기 북부 등
“지역사회 코로나19 극복에 보탬 되길”

 

을지재단 박준영 회장과 을지대학교 홍성희 총장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을 통해 사재 3억 원과 마스크 2만 개를 기부했다.

 

해당 성금은 대전을지대학교병원이 자리한 대전광역시에 1억 원을 비롯, 노원을지대학교병원이 위치한 서울 노원구와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이 개원 예정인 경기도 의정부에 각 5천만 원, 경기도 동두천·연천·포천·양주 및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에 각 2천만 원 씩 지정 기부될 예정이다. 또 의정부시와 의정부의사회에는 마스크 2만 개를 현물기증한다.

 

박준영 회장은 3월 10일 오후 2시 30분 대전시장실에서 허태정 대전광역시장과 안기호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금전달식을 가졌다. 3월 12일에는 의정부시청을 비롯한 경기 북부에 전달식을, 3월 13일에는 노원구청에서도 전달식을 진행했다.

 

박준영 회장은 “대전시를 비롯해 지역사회가 겪는 고통과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조금이라도 국민께 힘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사재를 출연하게 됐다”며 “을지대학교의료원과 을지대학교 등 을지재단 산하 기관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영 회장의 사재 출연을 통한 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유행 당시 15일 간 코호트 격리됐던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직원들에게 사재 1억 원을 위로금으로 지급했고 지난 2013년 타계한 을지재단 설립자 고 범석(凡石) 박영하 박사의 전 재산 172억 원을 다른 유가족과 함께 을지학원과 병원에 기부하는 통 큰 나눔 활동을 펼친 바 있다.

 

지난 1997년에는 사재 10억 원을 출연해 재단법인 범석학술장학재단을 설립, 현재까지 약 21억 원의 장학금, 약 20억 원의 연구비 지원 및 약 20억 원의 범석상 상금을 지급했다. 또한 국군장병들의 사기진작 및 복지증진을 위해 제12보병사단 을지부대에 2010년부터 총 2억여 원의 나라튼튼 방위성금을 사재로 지원했다. 

 

2011년에 학교발전기금으로 10억 원을, 2017년에 을지대학교 의정부캠퍼스 및 부속병원 건립 기금 1억원을 각각 사재 출연하기도 했다.

콘텐츠 담당자 : 홍보팀 황수미